교환 중개인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Good 키프로스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이다 a 부동산 컨설턴트 에 위치한 Taboão da Serra - SP, 06765-000. It is one of the 956 부동산 컨설턴트 에 브라질. 주소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이다 Str. 상 프란시스코, 1588-Vila Sonia do Taboao, Taboão da Serra-SP, 06765-000, Brazil. 의 웹사이트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이다 http://www.pachecoimoveis.cf/.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에 연락할 수 있습니다 5511980003293.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평가된다 4.5 (별 교환 중개인 5개 중) ~에 의해 3 웹상의 리뷰어.

주변 장소 중 일부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

AME Taboão da Serra (병원) Str. São Francisco, s / n-Vila Sonia do Taboao, Taboão da Serra-SP, 교환 중개인 05576-100, Brazil (약. 196 meters)

Agency-미래의 브랜드 (마케팅 컨설턴트) Str. São Francisco, 1800-Block D Apto 155-Parque Taboao, Taboão da Serra-SP, 06765-000, Brazil (약. 300 meters)

Pacheco Negocios Imobiliários, 부동산 및 상업 지점의 구매, 판매, 임대, 교환, 관리 및 교환 중개 (부동산 컨설턴트) Str. 상 교환 중개인 프란시스코, 1588-Vila Sonia do Taboao, Taboão da Serra-SP, 06765-000, Brazil (약. 100 meters)

큰 품질 (경영 컨설턴트) Str. 상 프란시스코, 1638-Jardim Henriqueta, Taboão da Serra-SP, 06764-290, Brazil (약. 166 meters)

중개인이 직접 거래당사자로 임대차계약 체결 시 중개행위가 아니라고 판단한 사례

중개인의 "중개행위"가 무엇인지에 대하여, 공인중개사법의 개념을 충실하게 적용한 사례를 소개합니다.

김씨(피고1)는, 이씨(피고2)가 소유하고 있는 공인중개사 자격증과 중개사무소 등록증을 대여받아 중개사무소를 운영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박씨(원고)가 오피스텔 임차를 의뢰했고, 이에 김씨는 과거 자신의 명의였던 오피스텔을 지금도 자신의 명의인 것처럼 속여 임대인 란에 교환 중개인 김씨 자신의 이름을, 임차인 란에 원고 박씨의 이름을 중개사 란에 이씨의 이름을 기재한 임대차계약서를 작성했던 것입니다.

후에 오피스텔의 진짜 주인이 박씨를 상대로 명도소송을 제기하여 박씨가 오피스텔을 비워주게 되자, 박씨는 김씨, 이씨, 중개사협회(피고3)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사안입니다.

김씨의 행위가 "중개행위"에 해당된다고 보아, 원고 승소판결을 내려주었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대법원은 "김씨는 중개인의 입장에서 중개를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직접 거래당사자의 입장에서 임대차계약을 체결한 것이기 때문에 공인중개사법 제2조 제1호의 교환 중개인 중개의 개념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시한 것입니다.

이를 지적한 중개사협회의 주장이 받아들여졌는데, 결과적으로는 선의의 피해자인 박씨가 중개사협회를 통해서 권리구제를 받지 못하게 된 셈이 되었습니다.

만약, 김씨나 이씨가 무자력자라면, 임차인 박씨는 아무런 잘못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손해배상을 받지 못하게 되는 딱한 상황이 발생한 것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재판요지 및 밑줄친 부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대법원 2011. 4. 14. 선고 2010다101486 【손해배상청구권등】

재판요지

[1] ‘공인중개사의 업무 및 부동산 거래신고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호는 “중개라 함은 제3조의 규정에 의한 중개대상물에 대하여 거래당사자 간의 매매·교환·임대차 그 밖의 권리의 득실변경에 관한 행위를 알선하는 것을 교환 중개인 말한다.”고 규정하고, 제30조 제1항은 “중개업자는 중개행위를 함에 있어서 고의 또는 과실로 인하여 거래당사자에게 재산상의 손해를 발생하게 한 때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여기서 어떠한 행위가 중개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중개업자의 행위를 객관적으로 보아 사회통념상 거래의 알선·중개를 위한 행위라고 인정되는지 아닌지에 따라 판단하여야 한다.

[2] 甲이 공인중개사 자격증과 중개사무소 등록증을 대여받아 중개사무소를 운영하던 중 오피스텔을 임차하기 위하여 위 중개사무소를 방문한 乙에게 자신이 오피스텔을 소유하고 있는 것처럼 가장하여 직접 거래당사자로서 임대차계약을 체결한 사안에서, 비록 임대차계약서의 중개사란에 중개사무소의 명칭이 기재되고, 공인중개사 명의로 작성된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가 교부되었다고 하더라도, 甲의 위 행위를 객관적으로 보아 사회통념상 거래당사자 사이의 임대차를 알선·중개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한 사례.

【주 문】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중앙지방법원 합의부에 환송한다.

「공인중개사의 업무 및 부동산 거래신고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호는 "중개라 함은 제3조의 규정에 의한 중개대상물에 대하여 거래당사자간의 매매·교환·임대차 그 밖의 권리의 득실변경에 관한 행위를 알선하는 것을 말한다."고 규정하고,

제30조 제1항은 "중개업자는 중개행위를 함에 있어서 고의 또는 과실로 인하여 거래당사자에게 재산상의 손해를 발생하게 한 때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여기서 어떠한 행위가 중개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중개업자의 행위를 객관적으로 보아 사회통념상 거래의 알선·중개를 위한 행위라고 인정되는지 아닌지에 따라 판단하여야 한다(대법원 2005. 10. 7. 선고 2005다32197 판결, 대법원 2008. 6. 12. 선고 2008다22276 판결 등 참조).

원심판결 이유 및 원심이 일분 인용한 제1심판결 이유에 의하면,

원심은 그 채택증거를 종합하여 제1심 공동피고 1은 공인중개사인 제1심 공동피고 2로부터 공인중개사 자격증과 중개사무소 등록증을 대여받아 중개사무소를 운영한 사실,

제1심 공동피고 1은 서울 종로구 숭인동 310 종로대우디오빌 (이하 생략)을 소유하다가 2006. 12. 12.경 이를 소외인에게 매도하고 소유권이전등기까지 마쳐주었음에도, 2008. 4. 11. 오피스텔을 임차하기 위하여 위 중개사무소를 방문한 원고에게 자신이 위 오피스텔 1522호를 소유하고 있는 것처럼 가장하여, 이를 임대보증금 3,000만 원, 월 차임 30만 원에 임대하면서 임대차계약서에는 공인중개사 제1심 공동피고 2를 중개인으로 기재한 사실,

원고는 위 오피스텔 1522호를 인도받아 점유·사용하던 중 소유자인 소외인으로부터 건물명도 소송을 제기당하여 패소판결을 받고 명도해준 사실,

피고는 중개업자의 손해배상책임을 보장하기 위하여 설립된 공제사업자로서 제1심 공동피고 2와의 사이에 공제계약을 체결한 사실을 각 인정한 다음,

위 임대차계약 체결 경위에 비추어 제1심 공동 피고 1이 비록 임대인의 지위에 있었다고 하더라도 제1심 공동피고 1의 위와 같은 행위는 사회통념상 중개를 위한 행위의 범주에 포함된다고 판단하였다.

그러나 앞서 본 법리에 의하면,

제1심 공동피고 1은 그 자신이 직접 거래당사자로서 위 오피스텔 1522호를 원고에게 임대한 것이므로, 비록 임대차계약서의 중개사란에 중개사무소의 명칭이 기재되고, 공인중개사 명의로 작성된 중대대상물 확인·설명서가 교부되었다고 하더라도 제1심 공동피고 1의 위 행위를 객관적으로 보아 사회통념상 거래당사자 사이의 임대차를 알선·중개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원심은 제1심 공동피고 1의 위 행위가 중개행위에 해당함을 전제로 피고는 제1심 공동피고 1의 중개행위로 거래당사자인 원고가 입게 된 손해에 대하여 공제금을 지급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하였으니, 이러한 원심판결에는 중개행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여 판결에 영향을 미친 위법이 있다.

이 점을 지적하는 상고이유의 주장은 이유 있다.

그러므로 나머지 상고이유에 대한 판단을 생략한 채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다시 심리·판단하게 하기 위하여 원심법원에 환송하기로 하여, 관영 대법관의 일치된 의견으로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교환 중개인

Good 키프로스 2019-05-31

사이프러스의 중개인 Stone Edge Capital 교환 중개인 방문

Good 키프로스

브랜드 스토리

Stone Edge Capital (SEC)은 국제 주식 시장 및 외환 (fx)에 대한 전체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는 키프로스 기반 투자 회사입니다.

Stone Edge Capital은 Stone Edge Capital (Cyprus) Limited가 소유 한 상호 및 브랜드로, 키프로스 증권 및 교환위원회의 규제를받습니다.

건물 조사

규제 정보에 따르면 스톤 에지 캐피탈 라이선스 주소는 Michail Zavou, 85, 1 층, Agios Athanasios, 4107, Limassol, 조사자가이 사이트를 방문했습니다.

1.png

규제 정보에 따라 측량 자들은 측량사의 다가오는 방문 장소 인 Stone Edge Capital의 고향 인 2 층 주택 인 Michail Zavou를 방문했습니다.

Stone Edge Capital은 리마 솔 고속도로 북쪽에 위치해 있으며 건물 꼭대기에 큰 나무가 있습니다.

2.png

측량 원은 건물 반대편으로 가서 구석에있는 검은 색 우편함을 발견했는데 우편함의 숫자는 매우 분명합니다.

결론

조사원의 설명에 따르면 Stone Edge Capital (SEC)의 실제 주소는 규제 주소와 일치하며 딜러 규모는 작지만 키프로스 증권 및 교환위원회에서 발급 한 정식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 사람] 제프리 교환 중개인 존스 "중개인 통해 집 매매하듯..北·美도 제3국 내세워 원하는 것 교환을"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은 7월13일 종로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서울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하며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한반도 긴장 지속과 관련해 “미국과 북한이 항상 불신하는 문제가 있어 스위스라든지 중국 등 3국을 중재인으로 세워 서로 원하는 게 뭔지 동시에 교환해 해결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외교·안보에 아마추어’라고 전제한 그는 “서로 안 믿으니까 과거 패키지딜(북핵 폐기를 전제로 동결상태에서 대화하고 보상함)이 얼마 안 가 깨졌다”며 “‘당신을 인정할 테니까 모든 협약과 서류·약속을 제3자에게 집어넣고 핵 문제도 동시에 교환하자’고 교환 중개인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영세중립국인 스위스는 물론 파워가 큰 중국조차 최근 미중 관계 경색으로 중재자 역할이 제대로 될지는 미지수 아니냐”는 지적에 쉽지 않지만 중재자를 세우는 것이 한 방법이라고 답했다.

그렇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ICBM 발사로 미 본토 안전이 위협받고 있음에도 중국의 대북 제재와 압박이 느슨하다며 직접 세컨더리보이콧(중국 기업 등 북한과 거래하는 곳을 미국이 직접 제재)에 나서는 등 미중 간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중국도 북한 체제가 무너지며 통일한국으로 나아가는 것을 극력 반대하는 입장이라 양국 간에 평행선이 이어지고 있다.

존스 이사장은 “중국은 미군이 한반도에 있는 것을 너무 싫어한다. 사드도 특별히 위협이 되는 게 아닌데 미군이 한국에 있다는 데 거부감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의 사드 보복에 대해 ‘올바른 행동이 아니다. 그만하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중국이) 북핵 문제 등을 해결하고 통일한국 과정에서 땅 욕심을 갖고 위협하지 않는다면,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비무장지대(DMZ)의 많은 무기를 뒤로 물린다면 미군이 주둔할 필요가 없어질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에 대해서는 “대화 노력은 하되 확실히 우리(한국) 입장은 지켜야 한다”며 “‘체제를 인정하고 정권을 건드리지 않을 테니까 우리도 놓아두고 법도 지키고(핵·미사일 동결) 서로 위협하지 않고 협상하자’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중단을 요청하는 한미 합동군사훈련은 합법적 행위이지만 북한이 핵·미사일을 개발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했을 때 감동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또 “우리(한국인)는 못 느끼지만 미국인들은 북핵 위협을 느낀다”며 “문 대통령이 (한국전쟁 때) 흥남철수작전을 가능케 한 장진호 전투기념탑을 헌화하는 등 정서적으로 접근했고 당장 통일하자는 게 아니라 각각 평화적으로 살다가 북한 민주화 등 서로 입장이 같아질 때 통일하자고 한 말에도 많은 미국인들이 안심했다”고 소개했다. /고광본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